Past

티치아나 질 벡 개인전
If this is the best of possible worlds, what then are the others?
2016. 10. 5 [wed] - 10. 19 [wed]

Tiziana Jill Beck/ Selfportrait in Seoul/ crayon, ink and roller pen on paper/ 74.5 x 54 cm/ 2014 Tiziana Jil Beck/ At Last The Dogs/ Crayon, ink on paper/ 75 x 52.5 cm/ 2016 Tiziana Jill Beck/ Migratory Birds/ Oil pastels, crayon, ink on paper/ 75 x 52.5 cm/ 2016 Tizian Jill Beck/ At The End of The Milky Way/ Crayon, collage, ink, oilpastels on paper/ 75 x 52.5 cm/ 2016 Tiziana Jill Beck/ Drifter/ Crayon, wax, ink, oil pastels on paper/ 75 x 52.5 cm/ 2016 Tiziana Jill Beck/ Trophy fellowⅠ/ Etching print on paper/ 30 x 40 cm/ 2015/ Edition5 Tiziana Jill Beck/ Wrapping ghosts1/ Various fabric, linen, wire/ 150 x 150cm/ 2016
Tiziana Jill Beck/ Selfportrait in Seoul/ crayon, ink and roller pen on paper/ 74.5 x 54 cm/ 2014
Tiziana Jill Beck
Selfportrait in Seoul
crayon, ink and roller pen on paper
74.5 x 54 cm
2014
작가노트

If this is the best of possible worlds, what then are the others?

티치아나 질 벡(1982년, 독일 베를린 태생)은 파리와 베를린에 거주하며 작업을 하고 있다. 세계를 탐험하는 벡의 드로잉은 자신의 가시적인 역할을 드러내는 예술적 매개체이다. 종이 위에 그려진 드로잉 이미지는 현대적 삶의 현상과 현대사회를 살아가는 사람들 사이에서 이루어지는 관계에 대해 물음을 던진다. 문학, 인류학, 미술사, 일상의 관찰에서 영감을 받은 그의 드로잉 작업은 개성적인 스타일과 묘사로 새로운 맥락과 의미들을 창출하고 있다.

이번 <이것이 가능한 최선의 세계라면, 다른 것들은 무엇인가? If this is the best of possible worlds, what then are the others? 전에서 크레용, 꼴라주, 인쇄물, 잉크, 직물 등을 활용한 최근의 작업들은 미술사적 기법과 경험을 적극적으로 수용하고 있다. 그의 최근 작업들은 특히 2014년에서 2015년까지 10개월 동안 독일 아카데미교류프로그램(DAAD)과 대전테미예술창작센터(TEMI)의 지원으로 한국에서 체류하는 동안 연구하고 발견한 것들에서 큰 영향을 받았다.

한국 일상의 미학에 관심을 가진 벡은‘Wrapping ghosts’라는 제목으로 직물 꼴라주 연작을 선보인다. 꼴라주로 구성된 이 거대한 가면은 한국의 전통적인 보자기를 떠올리게 한다. 그는 이를 통해 한국전통의상과 같은 일상적인 것에 내포된 정신이 담긴 과거의 미신과 상징을 조형적으로 탐구한다.

벡은 무거운 금속판 위에 선을 긁는 전통 기법을 사용하여 에칭 연작 'Trophy fellows' 를 보여준다. 이 연작은 현대사회에서 트로피가 갖는 의미와 그 현상의 문제를 다룬다. 드로잉‘self-portrait in seoul'은 그가 한국에서 느꼈던 감정의 상태를 재현하고 있다. 강아지를 해부한 듯 보이는 드로잉은 스스로를 표현하기 위한 것이다. 해부라는 과학적인 분석 묘사 그리고 감정과 점성술의 매혹이라는 두 가지 상반된 요소가 강아지 드로잉에서 오버랩되고 있다.

이번 전시의 제목‘If this is the best of possible worlds, what then are the others?' 은 볼테르의 소설 에서 인용한 것이다. 벡은 작업에서 전체성, 장소, 국경지역, 운동 등의 개념을 다양한 관점에서 보여준다. 그는 즉흥적이고 자발적인 조형적 감각으로 자신 안에 펼쳐지는 상상속의 세계를 종이 위에 재창조한다.

–티치아나 질 벡



Artist Statement

If this is the best of possible worlds, what then are the others?
Tiziana Jill Beck (b. 1982 in Berlin, Germany) lives and works in Paris and Berlin.
For Beck drawing is a medium to explore the world and make her position within it visible. On paper Beck questions the human condition including the phenomena of contemporary life and people’s relationships within the modern society. Taking inspiration from literature, anthropology, art history and observations of daily life, Beck creates new compositions and meanings within her drawings, allowing unique contexts and narratives to unfold.

Under the exhibition title ‘If this is the best of possible worlds, what then are the others?’ Beck uses her artistry and experience to assemble a new collection of artwork made from crayon, collage, paint, ink, and fabric. This latest body of work is influenced by the research and discoveries she made during her 10 month stay in South Korea during 2014-15 as part of an artist scholarship from the German Academic Exchange Service (DAAD)
and the artist residency TEMI in Daejeon.

Intrigued by Korean everyday life aesthetics, Beck has created a fabric collage series titled ‘Wrapping ghosts’. These large mask-like collages explore and play with stories,
mythology and symbols of the past whilst incorporating the idea of embodied spirits in
everyday objects like the traditional Korean wrapping cloth known as a Bojagi.

Using an old technique of scratching lines on heavy metal plates, Beck has produced an etching series titled ‘Trophy Fellows’. This set of etchings concerns itself with questions of representation and the meaning of trophies in today’s society. Can a trophy develop its own sense of independent existence when it is taken away from its dusty cabinet home?

The drawing, titled‘self-portrait in Seoul’ describes Beck’s own emotional state in Korea. Choosing within the drawing to represent herself through the anatomy of a dog (the artists Chinese zodiac sign) Beck overlaps two opposing fields, one being of analysis and scientific representation and the other being the artist's mood and fascination in astrology.

Finally, in the ongoing drawing series titled ‘If this is the best of possible worlds, what then are the others?’ whose title is drawn from Voltaire’s French novel Candide (1759), Beck deals with notions of identity, place, borders and movement. Using various approaches with a sense of improvisation and spontaneity she recreates on paper her own unfolding imaginative universe.

-Tiziana Jill Be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