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st

문규화 개인전
바람이 더 불었으면 좋겠다
2019. 3. 6[WED] ~ 3. 23[SAT]

날이 선 산/ 2018/ Oil on paper/ 70 x 70cm 먹산/ 2019/ Acrylic on canvas/ 164 x 172cm 땅/ 2016/ Oil on canvas/ 16 x 23cm 야행/ 2019/ Oil on canvas/ 91 x 116cm 달궈진 산/ 2017/ Watercolor on paper/ 14.8 x 21cm
날이 선 산/ 2018/ Oil on paper/ 70 x 70cm
날이 선 산
2018
Oil on paper
70 x 70cm
작가노트

나의 작업은 자연의 유기적인 현상을 통해 생명의 경계를 시각화하는 것이다.
나의 촉각적인 경험들이 화면에 직접적으로 드러나지는 않지만, 다양한 표현의 변화를 통해 그 경험들을 유추할 수 있는 여지를 갖는다. 상기의 감각들과 자연의 변형에서 만들어지는 표피층의 갈라짐, 층의 분열 속 촉감에 주목한다. 짓 무른 냉장고 속 파를 보며 어떻게 하면 파의 형태와 질감들을 고정 시킬 수 있을까에 대한 상상을 시작했다.
그것을 고정 시키고 변화를 정지 시키는 방법으로 종이에 그린 파를 잘라 찰흙에 꽂았다. 찰흙에 꽂힌 파는 그 상태로 하나의 조각적 기념비가 되며 정지된 채로 공간에 배치된다. 매 순간 변화하는 자연물을 고정 시키고 관찰한다.
식물을 실내에서 오랜 시간 관찰 후 그려낸다면, 산의 경우 사생을 기본으로 지형, 습도, 온도, 등 자연현상에 따라 다른 형상을 갖는 산을 그린다. 대상을 관찰하고 표현하는 것은 동일하며, 공통의 관심은 형태와 색감, 즉흥적으로 느끼게 되는 자연물들의 물성이다. 실내 작업과 실외작업은 인위적인 고정의 형태와 현장에 있는 상태에 따라 다르게 발생한다.
나는 한 화면 안에서 시각과 촉각 등 여러 가지 감각이 함께 구현되는 것에 목표를 두고, 경험했던 감각의 기억을 물질로 표현하고자 한다.


Artist's note
The primary goal of my work is to visualize the boundaries of life through the natural phenomenon of aging plants. My inspiration comes from dying plants, whose aging process mirrors that of human bodies, which I use to express my personal encounters with death.

My personal experiences with the textures of plants in extremis are not directly revealed through the canvas, but the differences of expression found within my pieces allow the viewer to imagine and understand the tactile aspects of my work, as well as the scents and sounds that inspired me to create my paintings. I place such sensual focuses on naturally occurring cracks, separation of organic layers, and such alterations made in the processes of natural transformation. My intentions are to allow the viewer to indirectly understand the elements that inspire me, such as the scents that come with age and the limpness and sticky moisture of wilting greenery.

I express a single epidermal layer through single strokes, and express multiple decaying layers through flowing brushstrokes that show depth within the natural landscape. My subject matter ranges from the tree tunnels, to cut stumps, to crevices of wood and lush moss, and they ultimately transform throughout the painting process to emerge through my brushstrokes as they stray away from the concrete form of the subject itself. The scenes of my canvas usually reveal a humid and dark atmosphere rather than a healthy and luscious background with adequate moisture and sunlight. Through such expressions, I aim to show the continuous yet sporadic nature of time on the boundaries between life and death.

I work to achieve the incorporation of various senses in my scenes, and aim to make my experiences with textures manifest on canvas.



작가프로필

■ 문규화 (1990~)
학력
2017 한국예술종합학교 미술원 조형예술학과 평면조형 전문사 졸업
2014 경원대학교 회화과 동양화전공 졸업 (현 가천대)

개인전
2018 <축축한 초록> 프로젝트 경성방직, 서울

단체전
2018 <제3회 뉴드로잉 프로젝트> 양주시립장욱진미술관, 양주


■ MOON KYUHWA (1990~)
Education
2017 M.F.A Korea National University of Art, Seoul, Korea
2014 B.F.A Kyungwon University of Art, Korea (Gachon University)

Solo Exhibitions
2018 The Wet Green, PROJECT KYUNGSEONGBANGJIK, Seoul

Group Exhibitions
2018 3rd new drawing project, Chang Ucchin Museum of Art Yangju City, Yangj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