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st

하이경 개인전
Kyoung Hi's Solo Exhibition
하이경
2012. 2. 15(수) - 3. 11(일)

하이경/ Night/ Oil on Canvas/ 60X120cm 하이경/ ㅂㅗㅇㅕㅈㅣㄴㅡㄴ ㅂㅜㅂㅜㄴ/ Oil on Canvas/ 130.3X194cm 하이경/ ㅅㅐㅂㅕㄱㅂㅣ/ Oil on Canvas/ 72.7X72.7cm
하이경/ Night/ Oil on Canvas/ 60X120cm
하이경
Night
Oil on Canvas
60X120cm
작가노트

선택한 일상

하 루면 서너 번은 보는 거리와 풍경, 낯익은 건물, 술 한 잔 건네는 오후의 선술집...모든 것이 분명하고 때론 맘이 아리도록 새롭다. 우연한 통로를 매개로 달이 한 개인 세상과 두 개인 세상을 동시에 오가게 된다는 소설의 가상 세계처럼...동일한 시간과 공간을 살면서도, 극과 극의 감정으로 살아 갈 수 있다는 걸 알게 되었다. 같은 일이라도 마음먹기에 따라 천국과 지옥을 오간다는 것 또한 알게 되었다. 내 자신이 지극한 낙천론자이거나 비관론자이거나... 그 어느 편도 아니다. 다만 세상을 좀 더 무심한 시선으로 볼 수 있게 되었다 믿는다.

일상 속에서 비쳐지는 이러한 낯익으나 새로운 전경들, 그 속에서 느끼는 심정을 이미지화 한다. 보여 지는 부분의 감흥은 보는 이의 몫이겠으나, 이미지화 하는 과정에서의 느낌과 경험은 온전한 나의 몫이다. 눈에 뜨이고-느끼고-추억하고-가정하고-상상하고-즐기고-아파하고-위로하는 과정을 통해 구체화 된 이미지는 올곧이 내가 선택한 결과물이다.

이미지는 관찰자의 그 것과 같이 무덤덤하게 서술하되, 그 이미지를 선택하게 된 과정과 의미에 집중한다. 간혹 의도치 않게 드러나는 감정의 편린들은 개의치 않는다.

선택의 주체가 되어 살아갈 수 있음...그 것이 온전한 나로 살아가게 하는 힘이다.

앞으로의 일상도 자의(自意)에 의해 선택할 수 있게 되길 바래본다.

하이경



Artist Statement

The chosen daily life

All the street I walk in every day, buildings I pass by a few times a day, the evening bar and swapping a couple beers are parts of my existence and at times this familiar scenery is painfully new to me. Like a story in a certain novel, an imaginary space with a passage separating the world with a moon and the other world with two moons, we can live differently in the same time and space as splitting our lives into two parallel universes. The same life, the same matter may feel like heaven or hell depending on how making up one’s mind. I am not much of an optimist nor a pessimist myself. I just believe my perspective belongs to the more neutral side.

I picture my feelings from the scenery of our daily lives, that are often familiar and sometimes strangely fresh. What people feel from my works are theirs and inspiration and experience I have had while painting them are solely mine. My pictures are the embodiment of my chosen seeing, feeling, reminiscing, presuming, imagining, enjoying, grieving, and soothing.

Like reality, the images of my works have been faithfully drawn positioning myself as a third person. Not much care has been given to the occasional, although not intentional exposition of my emotion, rather I have tried to focus on the inspiration given by the chosen objects.

Making a choice is what makes me myself and being able to do so let me be the true owner of my life. In future, may the choices of my life still be of my own.


Hi, Kyoung